Date tbc



MIHYE CHA / SOUND IMAGE MIRROR

Mihye Cha collected a number of images and sounds she discovered while strolling a particular area of central Seoul. She paid careful attention to the ecology of nature and of artificially restored or made environments. In the accumulated images and sounds, points of assimilation, differentiation, blending and superposition emerges, resulting from climate, environmental factors or just pure chance. Focusing on the relationship between images and sounds, actual distance and the sense of distance, this piece imagines and examines the space between an “invisible” image and one that is visible and between sounds heard and “sounds” unheard.

Mihye Cha focuses on the ways in which different objects from different worlds relate atypically. Paying attention to the blurring points of seemingly rigid standards and boundaries, the artist sheds light on the fragile or feeble-looking objects that form parts of the world. She features voices that are not spoken in the learned language, uncontrollable or unpredictable events, and the will or vitality of existence that is not fully visible, through video, performance, and installation.

www.chamihye.com


차미혜/ 소리 그림 거울

작가는 서울 도심의 한 지역을 산책하며 자연적 생태 및 인공적으로 조성되거나 복원된 생태를 체험하고 발굴한 이미지와 소리를 축적한다. 그렇게 모아진 이미지와 소리에는 기후, 환경적 요인이나 우연의 작용 등으로 인한 유사, 차이, 교차, 중첩의 지점들이 포착된다. 작업은 이와 같은 이미지와 소리 사이의 관계, 거리와 거리감에 주목하고, 나아가 보이는 이미지와 보이지 않는 이미지, 들리는 소리와 들리지 않는 소리 사이의 여백을 상상하고 실험한다.

차미혜 는 서로 다른 세계의 다양한 개체들이 비정형적으로 관계 맺는 방식에 주목한다. 단단해 보이는 기준과 경계들이 모호해지는 지점에 관심을 갖고, 세계의 일부를 이루는 연약한 것들이나 미약해 보이는 개체들을 조명한다. 학습된 언어로 발화되지 않는 목소리, 통제나 예측이 불가능한 사건, 전면적으로 드러나지 않는 존재의 의지나 생명력 등을 영상, 퍼포먼스, 설치 등으로 형상화한다.